그동안 팔린 '수학의 정석'을 쌓으면 에베레스트산 156개 높이..

‘수학의 바이블’로 불리는 <수학의 정석>이 올해로 발행 50돌을 맞았다.전주상산고를 설립한 홍성대(79)씨가 쓴 <수학의 정석>은 그가 27살인 1963년에 쓰기 시작해 3년 만인 1966년 8월31일 처음으로 세상에 내놓았다.이 책은 그동안 4600여만권이 팔린 것으로 추정된다. 출간 첫해에는 3만5천여권이 팔려 서점가를 놀라게 했고, 이후 판매가 계속 늘어 1980년대와 1990년대 전반에는 한해 150만~180만권이 팔리기도 했다. 우리나라에서 <성경> 다음으로 많이 팔린 책이라고 일컬어지기도 한다. 지금까지 팔린 책을 한 권(평균 두께 3㎝)씩 눕혀서 쌓아올리면 에베레스트산(8848m) 156개에 해당하는 셈이다.올해로 팔순을 맞은 홍씨는 “지금도 그때를 생각하면 식은 땀이 난다. 27살이었지만 그때 서두르지 않았다면 영원히 책을 못 냈을 것이다. 당돌한 젊은 용기가 있었기에 정열을 쏟을 수가 있었다”고 말했다.저자 홍씨는 “이 책은 내 대학시절 고학의 산물이다. 서울대 수학과에 재학 중이었는데 등록금과 하숙비 등 모든 것을 스스로 해결해야 할 처지였다. 그래서 고교생을 대상으로 과외지도, 학원출강을 했다. 이 과정에서 기존 수학참고서의 문제점을 발견하고 새로운 교재의 필요성을 절감했다. 외국서적 등 관련 자료를 수집하고 신작문제 등을 모아 책을 엮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소년은 중학생이 돼서야 가족사진이 남다르다는 걸 깨달았다

미국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대의 고고학박물관장이자 당대 저명한 인류학자였던 스튜어트 큐린은 1895년 당시 조선에서 현존하던 놀이 97종을 다룬 책 '한국놀이와 중국·일본의 놀이(Korean Games with Notes on the Corresponding Games of China and Japan)'가 있다.팽이나 윷, 연처럼 친숙한 놀이 외에 이등춤 추기, 설마 타기(썰매 타기와 비슷) , 눈 싸매기 놀이, 자세 두기(공기놀이와 비슷), 종경도 치기, 쌍륙 치기 등 현재에는 다소 생소한 놀이도 세부적으로 소개됐고 생생한 삽화도 담긴 책으로, 지난해 말 출간됐다.당시 서구인들이 동양 삼국을 다룰 때 대부분 중국이나 일본을 주인공으로 했음에도 큐린의 책은 한국의 문화 위주로 다룬 최초의 책이어서 의미가 있다. '태껸하기'에 대해선 "주로 발로 상대방을 차는 경기이며 목적은 상대를 쓰러뜨리는 것이다. 똑같은 경기가 일본에도 있으나… (중략) 중국 광동에서 미국에 온 노동자들도 이 경기를 모른다"고 기술했다.또 이 책은 이젠 우리 기억에서 완전히 사라진 전통놀이의 원형을 찾아줬으며 각 놀이의 정확한 이름을 알려줬다. 120년 전 한국의 전통놀이에 관한 자료는 국어로는 물론 어느 언어로도 없었다.

김혜수가 여가생활을 공개했고, 찬양이 이어지고 있다(트윗반응)

미국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대의 고고학박물관장이자 당대 저명한 인류학자였던 스튜어트 큐린은 1895년 당시 조선에서 현존하던 놀이 97종을 다룬 책 '한국놀이와 중국·일본의 놀이(Korean Games with Notes on the Corresponding Games of China and Japan)'가 있다.팽이나 윷, 연처럼 친숙한 놀이 외에 이등춤 추기, 설마 타기(썰매 타기와 비슷) , 눈 싸매기 놀이, 자세 두기(공기놀이와 비슷), 종경도 치기, 쌍륙 치기 등 현재에는 다소 생소한 놀이도 세부적으로 소개됐고 생생한 삽화도 담긴 책으로, 지난해 말 출간됐다.당시 서구인들이 동양 삼국을 다룰 때 대부분 중국이나 일본을 주인공으로 했음에도 큐린의 책은 한국의 문화 위주로 다룬 최초의 책이어서 의미가 있다. '태껸하기'에 대해선 "주로 발로 상대방을 차는 경기이며 목적은 상대를 쓰러뜨리는 것이다. 똑같은 경기가 일본에도 있으나… (중략) 중국 광동에서 미국에 온 노동자들도 이 경기를 모른다"고 기술했다.또 이 책은 이젠 우리 기억에서 완전히 사라진 전통놀이의 원형을 찾아줬으며 각 놀이의 정확한 이름을 알려줬다. 120년 전 한국의 전통놀이에 관한 자료는 국어로는 물론 어느 언어로도 없었다.

리페인팅을 통해 바비 인형을 김연아로 바꾸는 과정은 정말 놀랍다 (영상)

미국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대의 고고학박물관장이자 당대 저명한 인류학자였던 스튜어트 큐린은 1895년 당시 조선에서 현존하던 놀이 97종을 다룬 책 '한국놀이와 중국·일본의 놀이(Korean Games with Notes on the Corresponding Games of China and Japan)'가 있다.팽이나 윷, 연처럼 친숙한 놀이 외에 이등춤 추기, 설마 타기(썰매 타기와 비슷) , 눈 싸매기 놀이, 자세 두기(공기놀이와 비슷), 종경도 치기, 쌍륙 치기 등 현재에는 다소 생소한 놀이도 세부적으로 소개됐고 생생한 삽화도 담긴 책으로, 지난해 말 출간됐다.당시 서구인들이 동양 삼국을 다룰 때 대부분 중국이나 일본을 주인공으로 했음에도 큐린의 책은 한국의 문화 위주로 다룬 최초의 책이어서 의미가 있다. '태껸하기'에 대해선 "주로 발로 상대방을 차는 경기이며 목적은 상대를 쓰러뜨리는 것이다. 똑같은 경기가 일본에도 있으나… (중략) 중국 광동에서 미국에 온 노동자들도 이 경기를 모른다"고 기술했다.또 이 책은 이젠 우리 기억에서 완전히 사라진 전통놀이의 원형을 찾아줬으며 각 놀이의 정확한 이름을 알려줬다. 120년 전 한국의 전통놀이에 관한 자료는 국어로는 물론 어느 언어로도 없었다.

매시브 어택의 로버트 델 나자가 '뱅크시' 루머를 부인하며 이렇게 말했다: "We are all Banksy"

그러니까, 밴드 매시브 어택의 로버트 델 나자가 스트리트 아티스트 '뱅크시'일지도 모른다는 루머가 본격적으로 퍼진 것은 이달 초다.데일리메일이 1일 기사에서 "지난 12년 동안 매시브 어택이 방문한 도시에서 적어도 6번 공연이 끝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뱅크시의 작품이 발견되거나 전시됐다", "델 나자는 1980년대에 그래피티 아티스트로 활동한 바 있으며 뱅크시와의 친분을 드러낸 바 있다"는 저널리스트 크렉 윌리엄스의 주장을 전한 후부터다. 델 나자는 직접 이 루머를 부인했다. 그는 먼저 데일리메일을 통해 "진짜 그렇다면 좋은 이야깃거리가 되겠지만 슬프게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그는 친구이며, (우리) 공연에 몇 차례 왔었다"고 '매시브 어택 공연 도시에 반드시 뱅크시가 다녀간다'는 설을 해명했다.

한국의 전통놀이를 기록한 120년 전 미국인의 책

미국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대의 고고학박물관장이자 당대 저명한 인류학자였던 스튜어트 큐린은 1895년 당시 조선에서 현존하던 놀이 97종을 다룬 책 '한국놀이와 중국·일본의 놀이(Korean Games with Notes on the Corresponding Games of China and Japan)'가 있다.팽이나 윷, 연처럼 친숙한 놀이 외에 이등춤 추기, 설마 타기(썰매 타기와 비슷) , 눈 싸매기 놀이, 자세 두기(공기놀이와 비슷), 종경도 치기, 쌍륙 치기 등 현재에는 다소 생소한 놀이도 세부적으로 소개됐고 생생한 삽화도 담긴 책으로, 지난해 말 출간됐다.당시 서구인들이 동양 삼국을 다룰 때 대부분 중국이나 일본을 주인공으로 했음에도 큐린의 책은 한국의 문화 위주로 다룬 최초의 책이어서 의미가 있다. '태껸하기'에 대해선 "주로 발로 상대방을 차는 경기이며 목적은 상대를 쓰러뜨리는 것이다. 똑같은 경기가 일본에도 있으나… (중략) 중국 광동에서 미국에 온 노동자들도 이 경기를 모른다"고 기술했다.또 이 책은 이젠 우리 기억에서 완전히 사라진 전통놀이의 원형을 찾아줬으며 각 놀이의 정확한 이름을 알려줬다. 120년 전 한국의 전통놀이에 관한 자료는 국어로는 물론 어느 언어로도 없었다.